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요계 ‘김치녀’ 논란?…브로 ‘그런 남자’ 멜론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벨로체, 대응 곡 ‘그런 여자’ 공개로 파장… ”우리 사회 씁쓸한 연애 세태 반영돼”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무명 가수 ‘브로’(Bro)의 ‘그런 남자’가 음악팬들의 공감을 얻으며 멜론 차트 1위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

이 곡은 26일 오전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에서 40여 일간 1위에 올랐던 소유와 정기고의 ‘썸’을 제치고 차트 정상을 차지했으며 다른 음원차트에서도 상위권에 진입했다.

특히 25일 신인 걸그룹 벨로체가 ‘그런 남자’의 원곡에 대응하는 가사를 담은 커버곡 ‘그런 여자’를 유튜브에 공개하고 카카오톡 대화로 이뤄진 뮤직비디오 형식까지 패러디하면서 관심이 한층 증폭됐다.

’그런 남자’를 유통한 다날 관계자는 26일 “공개 당일 오후부터 일부 차트에서 빠르게 반응이 왔고 주말을 지나 일부 차트 1위를 찍었다”며 “오늘 오전 1시부터 멜론차트 1위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지난 21일 공개된 ‘그런 남자’는 지난해부터 온라인에서 다뤄진 ‘김치녀’ 논쟁을 다룬 가사로 화제를 모았다.

’김치녀’는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흔히 사용되는 한국 여성 비하 표현으로 지나치게 남성에게 의존적인 여성, 과도한 성형 수술을 한 여성, 분수에 맞지 않게 사치스러운 여성 등을 통칭한 인터넷 신조어다.

’그런 남자’는 호소력 짙은 브로의 음색이 매력인 발라드이지만 가사에서 ‘김치녀’를 비판해 신세대 남성들의 공감을 전폭적으로 얻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가사에는 ‘한번 눈길만 주고 갔는데, 말없이 원하던 선물을 안겨다 주는’,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너를 태워 바다로 쏘는 그런 남자’, ‘키가 크고 재벌 2세는 아니지만, 180은 되면서 연봉 6천인 남자’ 등 일부 여성들의 이상형을 거론한 후 ‘그런 남자가 미쳤다고 너를 만나냐, 너도 양심이 있을 것 아니냐’라고 일침을 가해 반전을 준다.

가수의 인지도와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가사의 힘과 가창력으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입소문을 타 인기 가수들의 신곡을 누르는 반향을 일으켰다는 점에서 놀랍다.

한 가요 관계자는 “이성 관계에서 ‘조건’을 중히 여기는 요즘 젊은이들의 연애 세태에 일침을 가하고, 남성의 시각에서 이러한 여성들에게 비판적인 심리를 간파했다는 점에서 폭발력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브로가 일베 유저라고 ‘인증’했다는 논란과 벨로체가 브로의 인기에 편승했다는 비판 등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불편한 시각도 있다.

일베에 신곡 발표를 알렸던 브로는 24일 일베에 ‘가수 브로입니다’란 자필 편지를 올려 “저에게 보내주신 가당치 않은 성원에 가슴 깊이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여러분의 응원을 발판삼아 더 좋은 음악, 더 재미있는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브로의 자필 편지가 맞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중문화평론가 정덕현 씨는 “노래 가사가 아주 새로운 내용이 아님에도 이 같은 화제성을 낳은 데는 공공연하게 가수가 일베 회원임을 알린 점과의 연관성을 무시할 수 없다”며 “기존에도 일부 가수들이 일베 관련 논란으로 화제가 되며 성공한 사례가 있었기에 대중문화계에서 반복될까 봐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벨로체도 인지도를 끌어올리려는 의도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다.

벨로체의 소속사 관계자는 “’그런 남자’의 가사가 재미있어서 원곡에 여자 버전 가사를 붙여 선보인 것”이라며 “얼마 전 멤버들이 ‘렛 잇 고’를 커버해서 발표했듯이 이번에도 재미와 함께 가창력을 보여주자는 생각이었는데 널리 확산하면서 악성 댓글이 달려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러한 파장은 지금의 우리 사회 현실의 성별 갈등 등의 씁쓸한 단면을 담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

대중문화평론가 하재근 씨는 “우리 사회에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일부 젊은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요구하는 조건들도 많아졌다”며 “반면 남성들은 입지가 좁아지면서 여성들을 충족시켜주기 어려워져 남성들 사이에서는 여성에 대한 경계심과 불만이 생겨났다. 그러한 상황에서 나온 게 ‘김치녀’ 신드롬인데 이러한 사회적인 심리가 대중음악에 반영돼 인기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