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아 태도 논란, 행동보다 ‘표정이 문제’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미닛 현아 태도 논란이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현아는 지난 25일 방송된 Mnet ‘비틀즈코드 3D’에서 방송 중 립스틱을 꺼내 바르거나 테이블에 엎드리는 등 돌발 행동을 보여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MC 신동엽은 연애금지령이 풀릴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포미닛에게 질문했다. 이에 멤버들은 “처음부터 연애금지령은 없었다”고 답했다.

현아는 “지금은 사장님이 연애 좀 하라고 말하는 편이다”라며 “소문이 너무 없으니 연애를 하라고 한다”고 말하며 갑자기 재킷에서 립스틱을 꺼내 발랐다.

현아의 돌발 행동에 신동엽은 어색한 미소를 짓더니 이내 “난 이런 게 좋다. 얼마나 편안해 보이느냐”고 재치 있게 말했다. 신동은 현아가 립스틱 바르는 모습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MC들의 재치로 현아의 행동은 귀여운 애교로 넘어갔으나 이후에도 현아는 방송 중 테이블에 엎드리는 등 산만한 태도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현아 태도 논란을 제기한 네티즌들은 “립스틱은 방송 중 바를 수 있지만 조심스럽게 바르는 것이 아닌 당당하게 바르는 표정이 더 문제였다”고 눈살을 찌푸렸다.

반면 “현아 태도 논란될 만한 일이 아니다. 방송 콘셉트였던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사진 = Mnet 방송 캡처(현아 태도 논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