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종석, ‘여성팬 무시 논란’ 사과… “소속사 해명과 조금 다른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종석이 공항에서 여성 팬에게 냉담하게 대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태도 논란에 휘말렸다.


동영상 전문 사이트 유튜브에는 27일 ‘이종석 공항 팬’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이종석이 홍콩에서 열리는 휴고보스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차에서 내린 이종석은 한 여성팬이 다가와 선물을 건네자 고개를 돌리며 외면했다. 이 여성팬은 결국 이종석의 매니저로 보이는 관계자에게 저지를 당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종석 측은 “이날 차기작 SBS ‘닥터 이방인’ 밤샘 촬영 수 공항으로 이동했다”면서 “긴장된 상태에서 돌발 상황에 당황해 그렇게 행동할 수 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또 “팬의 선물을 무시한 것이 아니라, 갑자기 팬이 다가오는 바람에 커피를 쏟을까봐 깜짝 놀랐던 것”이라고 밝혔지만 오히려 “이종석은 커피를 지키려다 이미지를 버린 셈”이라는 역풍을 맞았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비난 여론이 더 커지자 이종석은 28일 자신의 팬카페에 ‘반성문’이란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종석은 “일정이 이제 끝나서 상황 파악이 이제 됐네요. 일단 놀라게 해서 너무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고요. 지금껏 내가 했던 말들과 행동이 모순이 된 것 같아서 너무 속상하고 앞으로 내가 할 행동들이 여러분들 눈에 거짓으로 보이게 될까봐 무섭네요”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종석은 또 “어찌됐건 백번 내가 잘못한 거라 해명이랄 것도 없지만 그래도 우리 팬들한테는 굳이 설명이라도 해야될 것 같았다”며 ”누가 팔을 잡아당기기에 이번에도 나는 당연히 매니저인 줄 알고 팔을 뺀 건데 팬 분일 줄은. 앞에 기자 분들이 많아서 나도 당황해 가지고 표정 관리를 못했다. 처음 보는 팬인 것 같은데 너무너무 미안하고 내가 다 잘못했다. 앞으로 내가 더 잘할게“라고 사과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