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성화 나르샤 ‘오페라의 유령’ 코믹버전 듀엣 웃음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성화 나르샤 듀엣이 웃음 폭탄을 배달한다.

개그맨 출신 뮤지컬 배우 정성화와 나르샤(브라운아이드걸스)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코믹 버전으로 깜짝 선보이는 것.

29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tvN ‘SNL 코리아’ 뮤지컬 특집에서는 호스트 정성화와 고정크루 나르샤가 뮤지컬 꽁트로 호흡을 맞춰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든 상황을 뮤지컬로 승화시키는 ‘뮤지컬 가족’과 뮤지컬 배우의 아내의 고충을 해학적으로 담은 ‘뮤지컬 배우의 아내를 위한 피로회복제’ 등 뮤지컬을 전면으로 내세운 꽁트들이 펼쳐진다.

정성화 나르샤 듀엣은 가족 구성원이 모두 뮤지컬 배우 출신이라는 콘셉트로, 남자친구를 집에 데려와 결혼 허락을 구하려는 딸(나르샤)과 딸의 폭탄선언에 충격을 받은 아버지(정성화)의 갈등을 담았다. 아버지와 딸의 갈등이 절정에 이를 때 ‘오페라의 유령’ 주제곡을 열창하며 배꼽을 잡게 만든다고.

정성화는 ‘레미제라블’, ‘지킬앤하이드’, ‘맨오브라만차’ 등 10년의 동안 다수의 뮤지컬 경력을 쌓아온 배우로, 훌륭한 연기력과 파워풀한 가창력을 고루 갖추고 있다. 나르샤 역시 지난해 뮤지컬 ‘남자가 사랑할 때’로 무대에 올랐고 ‘불후의 명곡’을 통해 가창력을 알린 바 있다. 두 사람의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와 기막힌 ‘뮤지컬 케미’가 기대된다.

이밖에도 ‘뮤지컬 배우의 아내를 위한 피로회복제’에서는 ‘맨 오브 라만차’, ‘캣츠’, ‘레미제라블’, ‘맘마미아’, ‘헤드윅’ 등 주옥 같은 뮤지컬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호스트 정성화와 크루 정상훈이 각각 돈키호테와 산초로 분하는 등 꽁트 내에서 상황과 맞아떨어지는 뮤지컬의 장면 장면이 연달아 펼쳐지며 즐겁게 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