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순 살인사건, 호프집서 여성 흉기로 목 찌른 이유가..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순 살인사건’

화순 살인사건의 피의자가 검거됐다.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새벽 1시 50분께 전남 화순군 화순읍의 한 호프집에서 A씨(42·여)가 흉기에 찔려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함께 술을 마시던 B씨(41)가 다투다가 흉기를 휘둘렀다는 목격자의 진술과 인근 상가의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김 씨의 행방을 추적했다. 결국 경찰은 화순 살인사건의 피의자 B씨를 검거했다.

피의자 B씨와 피해자 A씨는 2년 간 교제한 사이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피해자 A씨가 마음이 변하자 B씨가 살인을 결심한 것. B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A씨의 목 부위를 찔러 살해하고 도주했다.

네티즌들은 “화순 살인사건 충격이다”, “화순 살인사건, 마음이 변했다고 죽이다니 무섭네”, “화순 살인사건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