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것이 알고싶다 ‘양의 탈을 쓴 목사’ 충격적인 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것이 알고싶다 ‘양의 탈을 쓴 목사’ 충격적인 진실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파헤친 자선사업가 박모 목사의 파렴치한 행적에 네티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는 자선사업가로 변신한 한 살인자 목사의 충격적인 과거를 공개했다.

첫번째 부인과 사별한 뒤 두번째 찾아온 사랑에 결실을 맺고 싶던 그는 결혼을 반대하는 여자친구의 아버지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뒤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살인죄로 13년을 복역한 목사는 구원받기를 원하는 재소자를 비롯해 소년가장, 장애인, 필리핀 이재민을 돕기 위한 범국민적 기부 문화를 이끄는 등 나눔 운동에 앞장섰다.

국회의원부터 시작해 도지사, 전직 대통령 영부인 등 저명인사들이 그와 뜻을 함께 한다는 소문까지 났다.

하지만 자선단체에서 함께 근무한 직원은 “박 목사는 양의 탈을 쓴 사람으로 크리스찬의 이름을 팔아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사기를 저질렀다”고 폭로해 충격을 줬다.

제보자의 증언을 토대로 박 목사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각계 유명인사들에게 관계를 확인해 본 결과 모두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또 이들은 자선사업에도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ARS 전화로 모금방송을 한 돈 역시 출처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그것이 알고 싶다, 정말 대단하네”, “그것이 알고 싶다, 목사 너무한 것 아닌가”, “그것이 알고 싶다, 저건 완전히 사기네”, “그것이 알고 싶다, 황당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