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몽골은 어떻게 50년 만에 패권을 잡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다큐프라임 ‘강대국의 비밀’

고대 패권국가였던 로마는 붕괴 직전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어떻게 동맹국의 충성을 이끌어낼 수 있었을까. 야만적 유목민의 나라 몽골은 50년이란 짧은 시간에 어떻게 세계를 제패할 수 있었을까. 경상도 크기의 소국 네덜란드는 어떻게 17세기 황금시대를 일굴 수 있었을까. 반면 일본과 독일은 왜 끝내 패권국가가 되지 못했을까.

새달 1일 밤 9시 50분 방영되는 EBS 다큐프라임 ‘강대국의 비밀’ 편에서는 고대 로마제국에서부터 20세기 미국에 이르기까지 세계사를 장식한 패권국가들의 역사를 되짚는다. 그 과정에서 그 국가들이 초강대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배경이 무엇이었는지를 살펴본다.

과연 그들 패권국이 강대국으로 성장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조건은 무엇이었을까. 프로그램이 내린 해답은 ‘다양성’과 ‘관용’이다. 세계역사를 호령했던 초강대국들은 당시의 기준으로 보자면 대단히 다원적이고 관용적인 면모를 갖춘 공통점이 있었다. 다시 말해 이질적 집단을 십분 활용하는 능력을 품고 있었던 것. 관용을 통해 인종, 종교 등을 따지지 않고 세계에서 손꼽히는 능력과 지혜를 갖춘 인재들을 두루 포용하고 그들에게 동기를 부여했다. 세계시장을 주도한 기술적 혁신도 그런 관용적 태도에서 비롯됐다. 박해받는 이질적 집단과 우수 인재들을 자연스럽게 체제 내에 끌어들여 국가동력으로 활용하는 기민함도 그들의 공통점이었다.

과거를 재조명하는 작업뿐만 아니라 오늘날 강대국들의 동력도 짚어본다. 이를 위해 제작진은 지난 2년간 로마, 몽골, 중국, 영국, 스페인, 네덜란드, 미국 등 세계 전역을 돌며 역사학자 폴 케네디, 하버드대 석좌교수 조지프 나이 등 세계적 석학들을 직접 만났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4-03-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