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숀 펜, “테론과 올해가 가기 전에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톱스타 숀펜(53)이 배우 샤를리즈 테론(38)과 결혼하고 싶다는 의사를 강하게 내비쳤다.

 29일(현지시간) 미국의 TV 토크쇼인 라이프 앤 스타일(Life & Style)에 따르면 숀 펜은 “테론과 올해가 가기 전에 결혼하고 싶다는 말을 친구들에게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숀펜이 “프로포즈할 준비가 되어있다”고도 전했다.

 숀 펜과 테론은 지난 1월 1일 하와이에서 새해를 함께 보낸 것을 비롯, 마트와 레스토랑 등에서 공개적으로 테이트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최근 승용차 안에서 키스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3월 11일 미국 말리부의 한 해변에서 함께 휴가를 즐기기도 했다.

 숀 펜과 테론은 둘다 명배우다. 숀 펜은 ‘미스틱 리버’(2004)와 ‘밀크’(2009)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두 차례나, 테론은 불행한 창녀를 연기한 ‘몬스터’(2004)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숀 펜은 가수 마돈나(1985~1989), 배우 로빈 라이트(1996~2010)와 두번 결혼해 아들 둘을 두고 있다. 테론은 결혼은 안 했지만, 록가수 스테판 젠킨스와 아일랜드 출신 배우인 스튜어트 타운센드와 교제했었다. 테론은 지난해 3월 아들 잭슨을 입양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