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한국 경제의 현 상황과 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리랑TV 19일 밤 ‘업 프론트’

한국 경제는 위기 상황일까? 19일 밤 11시 아리랑TV에서 방송되는 시사 대담 프로그램 ‘업 프론트’에서는 ‘한국 경제, 위기 vs 기우’라는 주제를 놓고 대담이 펼쳐진다.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제임스 루니 마켓포스 대표를 위성으로 연결했다.


한국 경제가 위기 상황인지를 묻는 질문에 권 원장은 “위기가 아닌 결정적 시기”라면서 “노령화와 저출산, 가계 빚 등으로 저성장에 직면했다”고 대답했다. 반면 루니 대표는 “위기 속에서 기회를 발견할 수 있다”는 낙관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한국의 상반기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느린 회복세에 세월호 사건이 겹쳤고 경제민주화로 투자가 어려워졌다”(권 대표)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변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노동조합과 지나친 규제”(권 박사), “교육 시스템과 중장년층 실업률 해소”(루니 대표) 등의 상반된 답변이 나왔다.

최근 원화 가치 강세 추세에 대해서는 둘 다 한국의 환율 변동이 심한 편이라고 진단했다. 또 원화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세 자릿수 환율이 붕괴될 경우 “중소기업 85%는 타격을 입을 것”(루니 대표)이라 우려했고 “속도가 빨라지는 만큼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권 박사)고 주문했다.

세월호 충격을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방안도 모색했다. 권 박사는 “소매업과 서비스업이 감소해 영세업자들이 더 힘들어졌다”고 진단했고 루니 대표는 위축된 내수 시장의 돌파구로 관광 인프라 구축을 꼽았다. 또 경기 회복을 위한 하반기 경제정책에 대해 권 박사는 “투자 성장과 소비 촉진을 위한 정책 실천”을, 루니 대표는 “창조적인 직업과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을 제시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6-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