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표 예언 적중, 이근호 선제골도 예언했다? 2달전 발언보니 ‘소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영표 예언 적중, 이근호 선제골’

KBS 해설위원 이영표의 예언이 또다시 적중했다.

18일 오전 7시(한국시각) 진행된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 러시아 경기에서 박주영과 교체 투입된 이근호가 후반 23분 선제골을 넣었다.

최근 잇따라 경기 스코어를 맞춰 예언력을 가진 ‘인간 문어’라는 별명을 얻은 이영표는 월드컵에 앞서 “촘촘한 러시아의 수비벽을 깰 무기가 이근호 선수다”고 예언한 바 있다.

이근호가 실제로 선제골을 넣자 흥분한 이영표는 “제가 두 달 전에 말하지 않았습니까? 이게 이렇게 됩니까? 정말 제가 운이 좋았습니다”라고 말하며 “저 지금부터 예측하지 않겠습니다”라고 했고 이에 조우종 캐스터는 “이제 예측하지 마세요”라고 맞장구쳤다.

또 이영표는 이날 경기에 앞서 “러시아가 공을 가지면서 경기를 지배하겠지만 70분까지 0:0으로 버텨줄 수 있다면 70분 이후에는 우리에게도 모험을 걸어 볼 만한 기회가 올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이영표는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스페인의 몰락, 일본전 스코어 등 계속해서 예언이 적중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영표 예언 적중 소름끼친다”, “이영표 예언 적중, 정말 이근호가 러시아의 수비벽 뚫고 선제골 넣었네”, “이영표 예언 적중, 얼마나 공부를 많이 했으면. 이건 철저한 분석의 결과다”, “이근호 선제골 정말 기뻤는데. 우리선수들 잘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러시아와 무승부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리의 베이라히우 주경기장에서 알제리와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펼친다.

사진 = 중계 캡처(이영표 예언 적중, 이근호 선제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