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좋은 친구들’ 주지훈 가인, 19금 농도 짙은 연기..‘욕조신 진짜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주지훈이 내달 7일 개봉되는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친구들과의 의리와 야망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철 역을 맡아 선굵은 연기를 선보인다.

그는 영화 촬영 중 혹한 추위 속에서 비를 맞으며 야외촬영를 감행하고, 리얼리티를 위해 실제로 불을 피워서 촬영해야 하는 지하공간의 장면에서도 유독가스를 마시며 직접 열연을 펼치는 등 힘든 촬영을 완벽히 소화해 제작진의 찬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흔히 볼 수 있는 30대 남성을 보여주기 위해 ‘몸매 관리를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는 감독의 요구에 무려 10kg 체중을 늘렸다고. 슬림한 몸을 버리고 10kg을 증량한 바디라인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수트 스타일을 보여준 스틸사진이 공개돼 여성관객들의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한편 앞서 주지훈은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과 연인 사이를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가인과 주지훈은 지난 1월 가인의 세 번째 싱글 앨범 수록곡 ‘Fxxk U’ 뮤직비디오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당시 뮤직비디오에서 가인과 주지훈은 자연스러운 ‘19금 스킨십’을 선보여 실제 연인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특히 두 사람의 농도 짙은 러브신과 사랑스러운 눈빛을 주고받는 욕조신은 많은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었다.


사진 = 뮤비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