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한일 ‘부동산 사기 혐의’에 “형이 운영하는 회사라…” 해명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탤런트 나한일.


나한일 ‘부동산 사기 혐의’에 “형이 운영하는 회사라…” 해명 들어보니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나한일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형이 운영하는 회사라서 상황을 잘 몰랐다”고 해명했다.


나한일은 18일 방송된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한밤의 TV연예’에서 “(문제가 된 회사는) 형이 운영하는 회사”라면서 “형의 회사를 지인에게 소개를 했고 내가 연대보증을 했다. 형 회사에서 자금운용을 했는데 몰랐다”고 해명했다.

나한일은 하지만 “보증의 책임은 내게 있어서 할 말은 없고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합의를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송규종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해외 부동산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나한일과 그의 친형 나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07년 김모 씨에게 카자흐스탄 주상복합건물 신축사업 투자를 명목으로 5억 원을 송금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