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성용 부인 한혜진, 브라질 아닌 집에서 응원…남편 따라가지 않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성용 부인 한혜진, 브라질 아닌 집에서 응원…남편 따라가지 않은 이유는?

한국 축구 대표팀 미드필더 기성용 아내인 배우 한혜진이 브라질에 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성용은 18일 오전(한국시간)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대한민국과 러시아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이와 관련 한혜진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한혜진은 브라질에 가지 않고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자택에서 조용히 응원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후에도 한혜진은 브라질 방문 역시 계획에 없다고 말하며 “한혜진-기성용 부부의 사생활 영역이기에 앞으로도 관련된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한혜진과 기성용은 지난해 7월 결혼식을 올린 이후 영국에서 생활하다가 월드컵 최종 엔트리 발표를 앞두고 귀국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