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현섭 “개인기 많아서 섭외가 안돼”… ‘라디오스타’서 선보인 개인기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현섭 “개인기 많아서 섭외가 안돼”… ‘라디오스타’서 선보인 개인기는?

개그맨 심현섭이 “개인기가 많아서 버라이어티에 섭외가 안된다”고 털어놓아 화제가 되고 있다.

심현섭은 18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버라이어티에 나가서 개인기만 하면 섭외가 안 된다. 개인기만 하는 사람인 줄 안다”라고 말했다.

심현섭의 말을 들은 윤종신은 “‘라스’는 다르다, 뭐든지 살린다”고 답했다. 이에 심현섭은 기다렸다는 듯 배우 신구 등 폭발적인 성대모사들을 쏟아내며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또 심현섭은 새롭게 개발한 성대모사들과 함께 ‘웃음강박증’을 증명하는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날 방송은 ‘웃음강박증’ 때문에 웃겨야만 하는 남자 개그맨 심현섭, ‘5각 스캔들의 중심’ 배우 김지훈, 김구라의 발언 때문에 ‘국민거지’로 등극한 가수 이정, 천만뷰 돌파로 화제가 된 ‘렛잇고’ 트로트 버전 가수 박현빈까지 의외의 조합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