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태연·엑소 백현 디스패치 열애설 인정…인스타그램 ‘탱쿵베뤼머치’ ‘갸힝’에 관심 도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대 태연·엑소 백현 디스패치 열애설 인정…인스타그램 ‘탱쿵베뤼머치’ ‘갸힝’에 관심 도대체 왜?

소녀시대 멤버 태연(25)과 엑소 멤버 백현(22)이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 가운데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사용한 단어 ‘갸힝’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M 엔터테인먼트는 19일 “태연과 백현이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 최근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태연과 백현이 4개월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측근과 지인의 말을 인용해 태연과 백현이 스스로를 ‘탱쿵커플’이라 부르며 태연은 ‘탱’, 백현은 ‘쿵’ 또는 ‘백쿵’이라는 애칭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주로 차를 이용해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6일과 28일에는 드라이브로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이어 지난 3일 오후에도 자동차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이 매체는 지난 1월 태연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얼굴이 그려진 머그컵 사진을 올렸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사진 밑에는 ‘탱쿵베뤼머치’라는 멘트를 붙였고 팬들은 ‘탱쿵’을 태연과 백현으로 지칭했다고 전했다. 디스패치는 당시 둘이 막 ‘썸’을 타기 시작하던 때였다라고 설명했다.

데이트는 거의 새벽 시간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새벽 2시가 넘어 극성팬들이 돌아가는 시간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연은 지난 4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키마우스 갸힝”라는 글과 함께 소녀시대의 안무가 리노 나카소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 한 바 있다. 백현도 같은 달 엑소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갸힝갸힝”이라며 팬들에게 애교를 부린 바 있다. 팬들이 ‘갸힝’이 뭐냐고 묻자 백현은 “이거는 내가 부끄러워하는 모습이에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갸힝’이 두 사람만의 애정표현이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추측을 내놓고 있다.

네티즌들은 “소녀시대 태연 엑소 백현, 디스패치 열애설 인정, 인스타그램 성지글, 너무 황당하네”, “소녀시대 태연 엑소 백현, 디스패치 열애설 인정,인스타그램 성지글, 여러분 화내지 마시고 자제하세요”, “소녀시대 태연 엑소 백현, 디스패치 열애설 인정, 인스타그램 성지글, 너무 우울하다. 왜 이렇게 팬들이 화났는 지 생각해보시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