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공효진 교통사고, 고속도로서 4.5톤 화물차와 추돌 “팔 골절.. 정밀검사 진행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효진 촬영장 모습./ 사진 매니지먼트 숲 제공


‘공효진 교통사고’

배우 공효진(34)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공효진은 19일 새벽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던 중 고속도로에서 3중 추돌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날 오전 1시 10분께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1㎞ 앞에서 공효진이 타고 있던 승합차가 3차로에서 4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던 중 앞서가던 박 모(50) 씨의 화물차(4.5t)를 추돌했다.

사고 직후 뒤이어 오던 김 모(50) 씨의 화물차(2.5t)가 공효진이 탄 승합차를 추돌하면서 3중 추돌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효진이 타고 있던 차량 운전자 공 모(29) 씨와 공효진, 화물차량 운전자 박 씨와 김 씨 등 4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공효진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병원으로 이송된 공효진과 스태프 3명에 대한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공효진은 왼쪽 팔이 골절됐다. 부상 경중 여부는 좀 더 정확한 결과가 나와 봐야 알 것 같다”고 전했다.

공효진은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경기도 용인 세트 촬영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오던 중이었으며 승합차에는 매니저와 코디네이터가 동승했다.

경기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용인서부서로 넘겨 사고경위를 더 조사한 뒤 사고를 유발한 차량 운전자 공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안전운전불이행)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네티즌들은 “공효진 교통사고 깜짝 놀랐다”, “공효진 교통사고, 빨리 완쾌하길 빈다”, “공효진 교통사고, 이진욱 놀랐겠네”, “공효진 교통사고, 큰 부상아니라니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