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훈 “조여정 스캔들 부인, 거짓말일수도..” 의미심장 발언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지훈 조여정’

배우 김지훈이 스캔들 상대 조여정을 언급해 화제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개그맨 심현섭, 배우 김지훈, 가수 이정, 박현빈이 출연했다.

이날 김지훈은 “스캔들 리스트(구혜선, 조여정, 이수경, 임정은) 중 한 명은 진짜로 사귀었던 사람”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조여정이 얼마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지훈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던 사실을 언급했고 이에 김지훈은 “조여정 씨가 거짓말 할 수도 있다. 여기에서 꼭 진실만을 얘기할 의무는 없지 않냐”고 반문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지훈은 “방송 후 (상대 여배우에게) ‘입 조심하라’는 컴플레인이 직접 왔다”며 “사람들이 더 맞힐 수 없게 인원을 많이 추가할 예정이다”라고 능청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김국진은 “스캔들 상대 중에 한명만 확실하게 빼준다면 누구냐”고 물었고 김지훈은 ““추가는 할 수 있는데 빼는 건 못하겠다. 지금 함께 드라마를 찍고 있는 오연서와 결혼생활 하고 있는 이유리 씨도 추가하고 싶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지훈은 지난해 SBS ‘화신’에서 작품에 함께 출연했던 구혜선, 이수경, 조여정, 임정은 중 한 명과 교제한 적 있다고 고백했으며 이후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조여정은 “난 아니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김지훈 조여정, 정말 헷갈리네”, “김지훈 조여정, 거짓말일 수도 있다고?”, “김지훈 조여정이 진짜 여자친구였을까”, “김지훈 조여정 삼자대면 해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김지훈 조여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