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성재 알고보니 독립운동가 신영호 외손자…신영호 선생 어떤 일 했나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성재 SBS 아나운서. / 배성재 트위터


배성재 알고보니 독립운동가 신영호 외손자…신영호 선생 어떤 일 했나보니

전범기(욱일승천기)를 그린 일본 관중에 일침을 놓은 배성재 SBS 캐스터가 독립운동가 신영호의 후손인 것으로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배성재 캐스터는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 두나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일본과 그리스 경기를 중계하던 중 관중석에 등장한 전범기(욱일승천기) 페이스 페인팅을 한 관중이 포착되자 쓴소리를 했다.

배성재 SBS 캐스터는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이유는 뭘까요? 사실 유럽에선 욱일승천기에 대한 이해도가 낮기 때문에 큰 제지가 없습니다. 아시아에서는 나치랑 다를 바 없는데 말입니다”라며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 전범기는 축구장에서 퇴출되어야 합니다”라는 지적했다.

배성재 캐스터는 1919년 3·1운동을 주도해 후에 국가로부터 ‘애족장’을 받은 독립운동가 겸 국가유공자 신영호의 외손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범기(욱일승천기)는 일본이 태평양 전쟁 때 사용한 ‘대동아 깃발’로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전범기(욱일승천기)를 동아시아 국가에서 사용하는 것은 과거 일본의 동아시아 침략전쟁과 그 과정에 자행된 전쟁 범죄를 미화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마치 독일 축구팬이 나치를 상징하는 ‘하켄 크로이츠’ 문양을 들고 응원하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 만약 이런 모습이 발견된다면 거칠기로 소문난 유럽 축구팬들에게 어떤 일을 당할 지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아직 전범기(욱일승천기)는 널리 알려진 편이 아니기 때문에 제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FIFA는 인종차별을 비롯해 운동장 안에서의 정치적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제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