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지현·김수현 中광고 ‘동북공정’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수 원산지 ‘창바이산’ 표기… 김·전 소속사 “계약 해지 요청”

중국에서 인기몰이 중인 한류 스타 전지현과 김수현이 뜻하지 않게 ‘동북공정 논란’에 휘말렸다. 문제가 된 것은 중국 헝다그룹이 내놓은 백두산 광천수로, 전지현과 김수현은 최근 중국과 국내에서 이 제품의 광고 촬영을 마쳤다.

▲ 전지현(왼쪽)-김수현
헝다빙취안(恒大氷泉)으로 불리는 생수가 난데없이 ‘동북공정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일부에서 이 생수병의 원산지 표기가 백두산의 중국명인 ‘창바이산’(장백산)으로 된 것을 문제 삼으면서부터다. 창바이산이라는 명칭 자체가 중국의 동북공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대표적인 한류 스타들이 이에 이용됐다는 주장이다. 동북공정은 중국 국경 주변에서 전개된 모든 역사를 자국 역사로 만들려는 프로젝트로, 한국의 시각에서는 분명한 역사 왜곡 정책이다.

생각지도 못한 논란이 일자 20일 김수현과 전지현의 소속사들이 나란히 헝다그룹에 광고 계약 해지를 요청했다.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어찌 됐든 원산지 표기가 어떻게 되는지 확인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불찰이고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헝다그룹 측에 오늘 저녁 정식으로 광고모델 계약을 해지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도 “소속사의 실수이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에이전시를 통해 헝다그룹 측에 계약 해지 의사를 알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계약 해지 요청을 하더라도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이번 광고 모델 계약금이 알려진 대로 10억원 선(1년)이라면 이에 따른 위약금과 광고 촬영 비용 등으로 수십억원을 내놓아야 한다. 이미 촬영까지 마친 상태라 경우에 따라서는 소송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에서는 국내의 한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백두산 생수 역시 현지 취수원을 ‘창바이산’으로 표기했고 장백산은 중국 옛 왕조 때부터 부른 이름인데 이를 동북공정과 연결짓는 것은 억지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6-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