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본 전범기 응원 포착 ‘소름 돋는 표정’ 배성재 “나치 수준, 퇴출해야..” 일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성재 전범기 응원 일침’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전범기 응원에 일침을 가했다.

20일 오전 7시(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 에스타디오다스 두 나스에서 진행된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2차전 일본 그리스전에서 한 관중이 얼굴에 전범기를 그리고 응원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일본 그리스전 중계를 하던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이유가 뭘까요?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이어 “전범기는 축구장에서 퇴출돼야 합니다. 사실 유럽에선 전범기에 대한 이해도가 낮기 때문에 큰 제지가 없습니다. 아시아에서는 나치랑 다를 바 없는데 말입니다”라며 전범기 응원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했다.

한편 이날 일본 그리스는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일본은 16강 진출이 어렵게 됐다. C조 1위인 콜롬비아에게 승리를 거두고 그리스가 코트디부아르에게 승리했을 경우에만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네티즌들은 “전범기 응원 소름 돋는다. 배성재 일침 일리 있어”, “전범기 응원 대체 무슨 생각인지. 배성재 일침에 공감한다”, “전범기 응원, 의미를 알고 있는 걸까 모르고 하는 걸까. 배성재 일침 속 시원했다”, “전범기 응원, 배성재 일침대로 퇴출돼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배성재 전범기 응원 일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