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석유재벌 만수르 둘째 부인 “그림 아니고 사람 맞아?” 어마무시한 미모 ‘감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수르 둘째 부인’

만수르 둘째 부인의 미모가 화제다.

1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영국 맨체스터시티 FC, UAE 알자지라, 뉴욕 시티 FC, 멜버른 시티 FC 구단주인 아랍의 석유재벌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강용석은 “아랍 국가는 일부다처제로 보통 아내를 4명까지 둘 수 있는데 만수르의 둘째 부인이 어마어마하게 예쁘다”고 말했다.

만수르 둘째 부인 사진을 본 박지윤은 “실제 인물 실사 사진이냐. 그림 아니냐. 어쩜 저렇게 예쁠 수가 있냐”며 놀라워했다.

김희철 역시 “대박”이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고 허지웅 또한 “사람이 저렇게 생길 수가 있어?”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만수르는 정확한 자산 측정이 어려울 만큼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수르의 소유로 알려진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의 자산 가치는 20조원이 넘으며 석유·부동산·정치·주식 등 여러 분야에 손을 뻗고 있는 만수르 왕가 자산을 따지다 보면 천조에 달한다.

만수르는 아랍에미리트 7개국 토후국 중 아부다비국의 왕자로 국제 석유투자회사 회장, 아랍에미리트 현 부총리, 아랍에미리트 경마 시행체 회장, 영국 2위 은행 바클레이 최대주주, 벤츠 제조사 다임러 최대주주, 포르쉐·폭스바겐 주주 등의 타이틀을 갖고 있다. 개인 재산은 34조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만수르 둘째 부인 정말 그림 같은 미모네”, “만수르 둘째 부인, 역시 남자는 돈인가”, “만수르 둘째 부인, 나도 이런 여자와 살아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JTBC 캡처(만수르 둘째 부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