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문창극 대담에 밀린 ‘나 혼자 산다’… “이해 관계 있냐” 비난 폭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문창극 대담에 밀린 ‘나 혼자 산다’… “이해 관계 있냐” 비난 폭주

20일 MBC 문창극 총리 후보 논란 긴급대담 때문에 인기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결방하면서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MBC는 이날 오후 ‘긴급 대담 문창극 총리 후보자 논란’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MBC는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문창극 총리 후보자 자격 논란을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면서 “이번 토론에서는 문창극 후보자의 교회 강연 동영상 전체를 방송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때문에 밤 9시 55분에 방송되는 ‘7인의 식객’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가 방송되지 않았다.

사회 현안에 대한 진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이었지만 ‘나 혼자 산다’ 애청자들의 원성도 높다.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나혼자산다 결방, 뭐하자는 거냐, 매번”, “허구헌날 결방”, “대체 예고는 왜 했냐”는 반응들이 올라왔다.

또 “이미 다 알고 있는 사태의 주인공, 국민총리 후보자 토론? 기가 차서 말이 안 나온다”, “툭하면 결방 때리고 대체 방송 집어넣는게 우리나라 방송사업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공중파 방송사의 태도입니까? 이미 싸이 콘서트 방송 때 득보다 실이 많다는걸 여실히 느끼셨을텐데요? 그걸 감수하고도 이런 행동을 지속해야할 이해관계가 있으신가 봅니다?”라는 등 비난이 빗발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