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두바이 공주, 만수르 둘째부인 허세샷 ‘상상 초월 부자 일상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바이 공주, 만수르 둘째부인, 만수르 첫째부인’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국의 왕자이자 석유재벌인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의 둘째 부인이 화제다.

만수르의 둘째 부인 셰이카 마날 빈트 모하마드 빈 사리스 알 막툼(37)은 두바이 국왕 겸 아랍에미리트(UAE) 총리인 세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65)의 딸이다.

만수르의 둘째 부인은 또한, 두바이 왕세자 함단 빈 모하마드 알 막툼(32)의 배다른 누나이기도 하다. 세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두바이 왕은 정식 부인 2명과 그 외 알려지지 않은 부인들 사이에서 자녀 25명을 두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만수르는 1990년대 친족인 알리아 빈트 모하마드 빈 부티 알 하메드와 결혼했고, 두 번째 부인인 두바이 공주 셰이카 마날 빈트 모하마드 빈 사리스 알 막툼과는 지난 2005년 결혼했다. 첫째 부인 사이에는 아들 하나를 뒀고, 둘째 부인과는 2남 2녀를 뒀다.

만수르 둘째부인은 아랍국가 여성들이 쓰는 터번을 쓰고도 가려지지 않는 외모로 눈길을 끈다. 가족사진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미모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만수르 둘째 부인은 개인 SNS를 통해 럭셔리한 일상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만수르 둘째 부인 미모에 네티즌은 “만수르 둘째 부인..미모 장난 아니다”, “만수르 둘째 부인..딸은 엄마 유전자 닮나?”, “만수르 둘째 부인..부럽다 만수르”, “만수르 둘째 부인..모든걸 가진 사나이”, “만수르 둘째 부인..역시 석유 재벌의 부인은 달라”, “만수르 둘째 부인..첫째부인 사진도 궁금하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두바이 공주, 만수르 둘째부인, 만수르 첫째부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