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점쟁이 문어 이영표 알제리전 예언도?…외신 반응 보니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점쟁이 문어 이영표 알제리전 예언도?…외신 반응 보니 “대박”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마치 ‘점쟁이 문어’를 연상케 하는 신들린 듯한 ‘월드컵 예언’으로 해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아시아판은 지난 19일 이영표 해설위원의 예언 적중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영표 해설위원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뛰어난 예지력을 선보여 관심받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점쟁이 문어’ 파울을 언급하며 “이 해설위원이 ‘(점쟁이)문어 영표’ 애칭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점쟁이 문어’ 파울은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경기 결과를 정확히 맞춰 화제가 됐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 이후 지난 대회 우승팀인 스페인의 대패를 예상한 것은 물론, 코트디부아르-일본 경기와 잉글랜드-이탈리아의 스코어, 한국-러시아전에서 이근호 선수를 키플레이어로 지목한 것, 또 일본-그리스 전의 무승부를 예측하는 등 놀라운 적중률을 보이고 있다.

21일 새벽에는 이탈리아와 코스타리카의 조별예선 D조 경기에서 코스타리카의 수비에 고전하는 이탈리아에 “선수들이 중앙에 너무 몰려있다. 측면 공격을 통해 공간을 열어야 한다”는 정확한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었다. 결국 경기는 선제골을 내준 이탈리아가 추격에 실패하면서 1-0 코스타리카의 승리로 끝났다.

한편 이영표 해설위원은 지난 18일 한국과 러시아전이 끝난 뒤 “알제리가 만만한 팀이 아니다. 대표팀이 러시아 전처럼 한다면 알제리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