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점쟁이 문어 이영표, 월드컵 예언 ‘유리상자안 홍합 먹는 방식..소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점쟁이 문어 이영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영표 해설위원의 축구 예언을 비중있게 다루며 ‘문어 영표’라고 표현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은 19일(한국시각) “한국 축구 국가대표 출신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뛰어난 예지력을 선보여 관심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당시 경기 결과에 대한 예언으로 유명했던 ‘점쟁이 문어 파울’을 언급하며 국내에서 그가 ‘문어 영표’로 불리고 있다는 사실까지 비중있게 다루며 전달 예측이 계속될지 관심이 모아진다고 전했다.

앞서 이영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 이후 지난 대회 우승팀인 스페인의 대패를 예상한 것은 물론 일본-코트디부아르의 조별예선 결과(2-1 코트디부아르 승), 이탈리아-잉글랜드의 경기 결과(2-1 이탈리아 승) 등을 정확히 예측해냈다. 또한 한국 대 러시아전 이근호 선수를 키플레이어로 지목한 것과 동시에 일본-그리스전의 무승부를 예측하는 등 놀라운 적중률을 보였다.

이영표는 18일 한국과 러시아전이 끝난 뒤 “알제리는 만만한 팀이 아니다. 대표팀이 러시아 전처럼 한다면 알제리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점쟁이 문어 이영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점쟁이 문어 이영표 예언, 정말 너무 잘 맞춰서 놀라울 정도다” “점쟁이 문어 이영표, 다음 경기는 과연” “점쟁이 문어 이영표..2010년에 점쟁이 문어가 있다면 2014년엔 이영표가 있다” “점쟁이 문어 이영표..소름 돋을 정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독일 오버하우젠의 해양생물박물관에 있던 점쟁이 문어 파울이 독일대표팀 7경기와 월드컵 결승전 승패를 모두 맞혀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당시 파울은 국기가 새겨진 유리상자 안의 홍합을 먹는 방식으로 경기 결과를 정확하게 예측했다. 남아공 월드컵 때 화제의 중심이 됐던 파울은 2010년 10월 자연사했다.

사진 = 슈피겔사이트 화면 캡처 (점쟁이 문어 이영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