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한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비운의 역사를 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한산성,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남한산성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우리나라의 11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문화재청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제38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남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가 확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09년 2월 문화재청 세계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한 이후 5년 5개월 만이다.

이번 세계문화유산 등재유적은 국가지정문화재 남한산성(57호), 남한산성행궁(480호)과 경기도지정문화재 수어장대(1호), 숭렬전(2호), 청량당(3호), 현절사(4호), 침괘정(5호), 연무관(6호)이다. 또 경기도의 무형문화재 남한산성소주(13호), 기념물 망월사지(111호)와 개원사지(229호), 문화재자료 지수당(24호)과 장경사(15호)도 세계유산 대상 유적에 포함됐다.


남한산성은 동아시아에서 도시계획과 축성술이 상호 교류한 증거가 되는 군사유산이라는 점과 지형을 이용한 축성술, 방어전술의 시대별 층위가 결집된 초대형 ‘포곡식’(包谷式ㆍ계곡을 감싸고 축선된) 산성이라는 점 등이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 효과적인 법적 보호 체계와 보존 정책에 따른 보존상태가 양호하다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문화재청은 덧붙였다.

남한산성의 등재 결정으로 우리나라는 1995년 12월 9일 석굴암ㆍ불국사, 해인사장경판전, 종묘 3건이 처음 등재된 이래 모두 11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세계유산은 1972년 세계유산협약에 근거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인류 전체를 위해 보호돼야 할 보편적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선정한 문화재로 문화유산, 자연유산, 복합유산으로 분류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