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총기 난사 탈영병 임모 병장 부모, 교전 현장에서 투항 권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뉴스 캡처
동부전선 GOP(일반 전초)에서 총을 난사 12명의 사상자를 낸 뒤 탈영한 임모 병장이 22일 오후 2시 23분쯤부터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명파초등학교 인근에서 교전 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임 병장과 대치 중”이라면서 “조만간 상황이 종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현재 임 병장 부모가 현장에서 투항을 권유 중이라고 밝혔다.

또 교전 중 추격하던 소대장 1명이 총상을 입었다.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주민들에게 위험한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는 만큼 대피 등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주민들의 접근을 통제했다.


앞서 임병장은 강원도 동부전선 내 고성 22사단 GOP 소초에서 경계근무를 서던 동료병사들에게 총을 마구 쏜 뒤 K-2 소총 1정과 실탄 60여 발을 소지하고 탈영했다. 임 병장의 총기 난사로 부사관 1명을 포함해 장병 5명이 사망, 7명이 부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