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베리안 허스키 보컬 유수연 자택서 숨진 채 발견… “기도해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베리안 허스키 페이스북
밴드 시베리안 허스키의 보컬 유수연(35)이 22일 숨졌다.

 22일 새벽 4시10분쯤 시베리안 허스키 페이스북에는 “시베리안 허스키 유수연 양이 6월22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랑하는 아빠와 할머니 곁으로 갔습니다. 그녀가 가족들 품에서 행복하게 영면하도록 기도해주세요” 글과 함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유수연은 자택에서 홀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빈소는 강서장례식장, 발인은 24일이다.


 시베리안 허스키는 유수연(보컬)과 이용운(기타), 임승준(베이스), 최혁(드럼)으로 구성된 록 밴드다. 2006년 싱글 앨범 ‘트라이앵글’로 데뷔한 뒤 2012년 KBS 2TV ‘톱 밴드2’에 출연,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4월 3집 앨범 ‘오드 아이즈(Odd Eyes)’를 발표하는 등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