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메콩강 따라 이어온 라오스 사람들의 삶과 문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4부작 ‘세계테마기행’

중국 티베트에서 발원한 4020㎞의 메콩강이 1500㎞에 걸쳐 남북으로 흐르는 땅 라오스. 메콩강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넓은 콘파펭 폭포를 이루고 최남단인 시판돈에서 4000여개의 섬을 만들어낸다. 23~26일 밤 8시 50분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메콩강에 기대고 사는 라오스 사람들을 조명한다.

23일 1부(사바이디! 메콩)에서는 콘파펭 폭포에서 자신의 몸을 위험천만한 폭포에 내맡기는 어부를 만난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외줄을 건너가면서 생업을 유지하는 건 오로지 가족을 위해서다.

국토의 80%가 산악지대로 이뤄진 라오스에는 공식적으로 49개의 종족이 살고 있다. 고도에 따라 크게 3개의 종족으로 구분하는데 저지대의 라오룸, 중간지대의 라오텅, 고지대의 라오쑹이다. 24일 2부에서는 라오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원 왓 씨엥통에서 이들 부족들의 탄생 설화를 들어본다. 루앙프라방에서는 라오룸족의 성대한 결혼식을 엿본다. 2000명이 넘는 하객들과 화려한 전통의상, 라오스의 큰 행사에서 빠지지 않는 전통춤 람봉을 추고 있는 사람들로 가득한 식장엔 흥겨운 분위기가 가득하다.

25일 3부(내륙의 에덴동산)에서는 동남아 최대 크기만큼 많은 어획량을 자랑하는 라오스인들의 보물창고, 남늠 호수를 찾아간다. 매일 아침이면 남늠 호수의 상류에 있는 어판장은 시끌벅적하다. 서로 좋은 물고기를 가져가 팔기 위한 상인들의 치열한 삶의 전쟁이 벌어진다. 상인들의 한바탕 전쟁이 끝나고 나면 작은 물고기를 담는 상인이 있다. 이 물고기들로 젓갈을 만드는 이다. 젓갈 마을에서 라오스 사람들의 밥상에 빠지지 않는 젓갈도 만들어본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4-06-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