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란 ‘침대축구’ 재현한 아르헨티나 디마리아 “본능일까, 패러디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디마리아 선수, SBS 캡처
아르헨티나 미드필더 앙헬 디 마리아(레알 마드리드·26)가 22일(한국 시간) 이란의 ‘침대축구’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아르헨티나는 이날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에스타디오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이란전에서 1-0로 승리를 거뒀다. 결승골은 후반 추가시간에 리오넬 메시의 발에서 터졌다.

결승골 이후 아르헨티나는 곧바로 디 마리아를 교체했다. 그라운드 밖으로 나오는 과정에서 어슬렁어슬렁 걷는가 하면, 필드에 떨어진 물병을 챙기고 양말을 올려신는 등 이란의 전매특허인’ 침대축구’를 역이용, 축구팬들의 웃음을 샀다.


경기를 중계하던 배성재 SBS아나운서는 “디마리아가 축구장이 아니라 골프장에 온 것처럼 걸어 나오고 있다. 괜히 양말도 한번 더 챙겨보고 있다”고 전했다.

디마리아 침대축구를 접한 네티즌들은 “디마리아 침대축구, 모처럼 웃었다”, “디마리아 침대축구, 이란 어떤 생각할까” “디마리아 침대축구, 이란 이제 좀 반성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