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룸메이트 송가연, 안타까운 가족사에 이소라와 함께 눈물 짓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룸메이트 송가연, 안타까운 가족사에 이소라와 함께 눈물 짓다가...’

룸메이트 송가연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일찍 아버지를 여읜 송가연의 사연이 방송을 타면서 ‘룸메이트 송가연’이 주요 검색어로 등장했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송가연이 이소라와 함께 간식을 먹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소라는 송가연에게 “혼자 사는 게 힘들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송가연은 “언니도 어릴 때 독립하셨잖아요”라고 서로의 상황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이어 송가연은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어머니와 남동생만 있다. 고1 때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소라는 “언니도 20살 때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다. 그래서 네가 그렇게 어른스럽다. 장하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송가연은 “가족이란 개념이 같이 운동하는 오빠들에게 더 있다. 힘들 때마다 내 곁에서 힘이 되어준 오빠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소라는 “너가 말하는데 감정이 느껴져. 뭉클해”라며 눈물을 보였다.

미녀 파이터로 유명한 송가연은 미모와 격투 실력을 겸비해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전에는 국내 종합격투기 단체 로드FC의 라운드걸로도 활약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