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디마리아 시간끌기, 물병 줍기+양말 고쳐 신기 ‘통쾌한 침대축구..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마리아 시간끌기’

아르헨티나 앙헬 디마리아 시간끌기 침대축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브라질 에스타디오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F조 조별예선 아르헨티나 대 이란 경기에 선발 출전한 디마리아는 후반 46분 메시의 골로 앞서 나가자, 교체 될 때 이란의 장기인 침대축구와 버금가는 시간끌기를 선보였다.

디마리아는 막판 교체되는 과정에서 그라운드를 벗어날 때 나오면서 떨어져있던 물병을 줍는가하면, 양말을 고쳐 시는 등 시간을 끌었다.

이 경기를 중계하던 배성재는 “디 마리아가 축구장이 아니라 골프장에 온 것처럼 걸어 나오고 있다. 괜히 양말도 한 번 더 챙겨보고 있다”고 전했다.

디마리아 시간끌기는 앞서 이란이 전반전부터 작은 파울에도 그라운드에 쓰러져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코너킥을 최대한 천천히 처리하는 등 무승부 전략으로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기 때문이다.


‘디마리아 시간끌기’를 접한 네티즌은 “디마리아 시간끌기 침대축구, 통쾌했다” “디마리아 시간끌기 침대축구, 디마리아 센스도 대단하네” “디마리아 시간끌기 침대축구, 얼마나 화가 났으면 앞서 나가도 저럴까?” “디마리아 시간끌기..좀 심하긴 했다” “디마리아 시간끌기..여기가 안방인가?”등의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 = 방송 캡처 (디마리아 시간끌기)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