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시경 조카, 성시경 잔소리 “이렇게 입고 다니는 거 집에서 아느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시경 조카가 등장했다.

성시경 조카가 20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 이원생중계를 통해 등장하며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는 파란색 옷을 입은 여대생이 등장했다. 여대생은 등장하자마자 “저 성시경 조카에요”라고 말했고 성시경은 화질이 좋지 않다며 조카를 모른 척 했다. 그러나 곧바로 성시경은 조카임을 시인하며 “큰고모 딸이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얼른 들어가 공부해”라며 “이렇게 입고 다니는 거 집에서 아느냐”고 보수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성시경 조카는 “저 엄마가 보면 혼나요. 집이 보수적이라”고 말하며 보수적인 집안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 다른 출연진은 성시경 조카에게 “남자친구 있느냐”며 “얼마나 많났느냐”고 질문을 쏟아냈다. 그러나 성시경은 “나와 줘서 고마워요”라고 조카가 발언을 하지 못하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성시경 조카는 “허지웅이 좋아서 꿈에 나온다”고 폭탄 고백을 하며 다른 출연진들이 성시경에게 “허지웅이 조카사위가 되는 것이 아니냐”고 말해 성시경을 당황하게 했다.

사진 = JTBC ‘마녀사냥’ (성시경 조카)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