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울며 아버지와 통화 요구해 폰 던져줘” 투항 설득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총기 난사 무장 탈영병 생포가 임박했다.

군 당국이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OP에서 총기 난사 후 무장 탈영한 임 모(22) 병장에 대한 본격적인 체포 작전에 돌입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23일 “오늘 오전 8시쯤 포위망을 좁혀가던 일부 병력이 총기 난사 탈영병과 접촉했다”며 “울면서 아버지와 통화를 요구해 휴대전화를 던져줬다. 현재 아버지가 통화를 통해 투항을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임 병장은 21일 오후 8시 15분 강원도 고성군 육군 22사단 GOP에서 경계 근무를 서던 동료 병사들에게 수류탄 1발을 던지고 K-2 소총 10여발을 난사한 뒤 탈영했다. 총기 난사로 병사 5명이 사망하고, 8명이 크게 다쳤다.

네티즌들은 “총기 난사 탈영병 꼭 생포해야 한다”, “총기 난사 탈영병 밤샘 대치하더니 생포가 눈앞에”, “총기 난사 탈영병 대체 범행동기가 뭐지. 생포해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총기 난사 탈영병, 정말 끔찍한 사건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N 캡처(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