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조준 사격? ‘누구에게 원한 품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지난 21일 오후 8시15분께 강원도 고성군 육군 22사단 소속 임모 병장(22)이 GOP 경계 근무를 마치고 돌아와 총기를 난사해 부대원 5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하지만 임 병장이 실탄을 난사한 것이 아니라 사실상 조준 사격을 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특정인을 겨냥해 총을 쐈을 수 있다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후 실탄 60여발을 갖고 탈영한 임 병장은 부대와 10km 정도 떨어진 강원 고성군 명파초등학교 근처 제진검문소에서 군과 교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추격조 소대장 1명이 팔 등에 관통상을 입었다.

또다시 산속으로 달아난 임 병장은 강원도 고성 인근에서 추격하는 군 수색조와 밤새 교전을 벌인 끝에 현재 생포 임박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소식에 네티즌은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난사도 아니라면서 왜?”,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숨진 병사들 너무 안타까워. 누굴 쏘고 싶어서 이런 일을..”,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멀쩡한 병사들은 무슨 죄?”,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어떤 처벌이 내려질까?”,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진짜 사람도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 = 방송 캡처 (총기 난사 탈영병 생포 임박)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