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천억원 재력’ 스팅 “자식들에게 물려주지 않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록 스타 스팅(62)이 자신의 재산을 자녀들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스팅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 아이들은 각자 알아서 일을 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지금 지출하고 있기 때문에 남겨줄 돈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이미 아이들에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 스팅


현재 18~37세인 세 아들과 세 딸을 둔 스팅의 재산은 1억8천만 파운드(한화 3천119억원)에 달한다.

스팅은 “자식들에게 골칫덩이가 될 자산을 남기고 싶지 않다”면서 “아이들 모두 스스로 일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고맙게도 아이들이 그동안 내게 무언가 바란 적도 거의 없다”고도 말했다.

영국 출신으로 1977년 록 밴드 ‘더 폴리스(The Police)’를 결성해 메인 보컬과 베이시스트로 데뷔한 스팅은 1985년 솔로 데뷔 후에도 서정적인 멜로디와 깊이 있고 철학적인 가사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스팅은 ‘더 폴리스’ 시절까지 합치면 현재까지 약 1억 장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미국 그래미상도 16차례나 수상했다. 그는 ‘작곡가 명예의 전당’과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된 바 있다.

앞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와 음반 제작자 사이먼 코웰 등이 자신의 재산을 자녀들에게 물려주지 않고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