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흥민 눈물 “후반처럼 정신 바짝 차릴 걸.. 후회 남아” 만회골 불구 아쉬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눈물, 손흥민 만회골’

손흥민이 경기 후 아쉬운 눈물을 보였다.

한국 대표팀은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의 에스타디오 베이라히우 경기장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알제리전에서 2-4로 패했다. 한국은 H조 최하위로 밀려났고 16강 진출이 더욱 어려워진 상태다.

전반 알제리에 3골을 내주며 힘든 경기를 이어가던 한국은 후반 5분 손흥민(21·레버쿠젠)이 만회골에 성공했고 구자철(25·마인츠)이 후반 27분 추가골을 넣었지만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초반에 사소한 실수로 실점을 해서 어려운 경기가 되었다. 후반처럼 정신을 바짝 차리고 경기를 했으면 더 좋았을 걸 후회가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후반에 후회 없는 플레이를 하자는 이야기를 했지만 너무 아쉬운, 후회되는 경기였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손흥민은 “월드컵 첫 골을 넣은 것은 중요하지 않다. 골 넣은 기쁨보다 경기에서 진 슬픔이 더 크다”고 눈물의 이유를 설명했다.

벨기에전에 대해서는 “각오가 따로 필요 없을 거 같다. 벨기에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 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네티즌들은 “손흥민 눈물, 나도 함께 울었다”, “손흥민 눈물, 다른 선수들도 손흥민만큼만 잘 해줬으면 좋았을텐데”, “손흥민 눈물, 얼마나 아쉬웠으면”, “손흥민 눈물, 골을 기뻐하지도 못하고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은 오는 27일 오전 5시에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인 벨기에전을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