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원영 심이영 득녀, 결혼 4개월 만에 초스피드 순산 ‘우량아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원영 심이영 득녀’

배우 최원영 심이영 부부의 득녀 소식이 전해졌다.

심이영은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일산의 한 산부인과에서 4.12kg의 딸을 순산했다. 23일 최원영 소속사 측은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며 “최원영 심이영 부부와 양가 가족들이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원영은 MBC 새 수목극 ‘야경꾼일지’ 지방 촬영 중에 급히 올라와 아내 심이영의 출산 과정을 함께 하며 곁을 지켰다고 알려졌다.

최원영은 소속사를 통해 “예쁜 딸을 얻게 돼 정말 기쁘고 감개무량하다”며 “드라마 첫 방송을 앞두고 바쁜 시기라서 오랫동안 아내 곁에 함께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원영과 심이영은 MBC 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추다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 2월 28일 결혼식을 올렸다.

최원영 심이영 득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원영 심이영 득녀, 정말 축하해요”, “최원영 심이영 득녀, 건강하게 잘 키우길”, “최원영 심이영 득녀, 초스피드 득녀 소식”, “최원영 심이영 득녀..심이영 예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최원영 심이영 득녀)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