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천수, 홍명보 감독에 서운함 토로 “어차피 손흥민 있어서..”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선수 이천수가 홍명보 감독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천수는 이번 브라질 월드컵 대표팀에 선발되지 못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이천수에게 “본인을 대표팀에 뽑지 않은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천수는 “누구보다도 월드컵에 나가고 싶었고, 경험과 좋은 얘기를 많이 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천수는 “대표 팀에서 받은 사랑을 전달해주고 싶었는데, 감독님께 조금 서운하긴 했었다”라고 솔직한 자신의 감정을 드러냈다.

이천수가 포지션이 겹치는 선수로 손흥민을 꼽자 MC 윤종신은 “들어가도 되는데 뺄 수가 없네”라며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수 홍명보 감독에 서운함 토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천수 홍명보 감독, 서운했구나” “이천수 홍명보 감독, 솔직해서 좋다” “이천수 홍명보 감독, 잘 풀었으면 좋겠다” “이천수 홍명보 감독..손흥민이 잘 하니까 괜찮겠지”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이천수 홍명보 감독)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