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아 다코타 패닝, 드레스부터 펑키룩까지 소화 ‘누가 더 예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아 다코타 패닝 인증샷이 화제다.

23일 패션잡지 코스모폴리탄은 두바이에서 진행된 윤아의 화보 인터뷰룰 공개했다. 이번 화보 인터뷰는 두바이에서 열린 샤넬 2015 크루즈 컬렉션에 초대받은 ‘윤아의 하루’를 콘셉트로 진행됐다.

샤넬 2015 크루즈 컬렉션에 가기 전 옷을 고르며 준비하는 모습부터 세계적인 톱스타들과 함께 자리를 빛낸 윤아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겼다. 또 윤아는 드레스부터 펑키룩까지 다양한 분위기의 샤넬 S/S 컬렉션 룩을 소화해냈다.

특히 윤아는 세계적인 스타 다코타패닝 옆에서도 화려한 미모를 과시하며 보는 이들의 눈길을 확 사로잡는다.

코스모폴리탄 측은 “윤아가 이번 화보에서 드레스부터 펑키룩까지 다양한 분위기의 의상을 소화했다”며 “특히 윤아가 행사 당일 마지막으로 선택했던 의상은 하얀 미니드레스로 청순한 윤아의 이미지에 딱 맞는 의상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샤넬 2015 크루즈 컬렉션’ 및 윤아 화보 및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7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아 다코타 패닝 화보 속 모습에 네티즌들은 “윤아 다코타 패닝, 여신들이네”, “윤아 다코타 패닝, 제대로 안구정화”, “윤아 다코타 패닝, 둘이 같이 화보 촬영해도 되겠어”, “윤아 다코타 패닝, 환상 투샷이네”, “윤아 다코타 패닝, 윤아 기죽지 않는 미모”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윤아 다코타 패닝)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