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까지..‘진정성 느껴진 발언..뭐라고 했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

한국 대표팀의 키 플레이어 손흥민에 이어 SBS 해설위원 차두리가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한국 대표팀은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의 에스타디오 베이라 리오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 리그 H조 2차전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2-4로 완패했다.

이날 후반 6분 만회골을 넣은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많이 아쉽다. 새벽에 응원해준 국민께 죄송한 모습을 보여 민망하다. 준비한대로 생각한대로 잘 안 됐다. 스스로 너무 답답했다”고 자책했다.

이어 손흥민은 “집중력이 좋지 않아 알제리 선수들이 편하게 뛸 수 있게 해줬다. 후반 같이 전반에도 적극적으로 붙었다면 분명 알제리도 고전했을 것이다. 하지만 되돌릴 수가 없기 때문에 아쉬움이 크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날 차범근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경기를 중계한 차두리는 “선배들이 잘해서 후배들을 도와줬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 후배들이 고생하게 된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입을 열었다.

차두리는 “선배들 실력이 부족해서 못 뽑히는 바람에 경험이 부족한 후배들끼리 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눈물 섞인 발언을 이어갔다.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을 접한 네티즌은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 이들이 있어 한국 축구가 있다”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같이 울었다”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마음이 아프다”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우리나라 선수들 끝까지 화이팅”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손흥민 눈물, 차두리 눈물)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