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현아 시부모, 성매매 재판 중인 며느리에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5차 공판 200만원 벌금형 구형

성매매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우 성현아가 5차 공판에서 200만원 벌금형을 구형받았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2부는 23일 열린 5차 공판에서 돈을 받고 사업가 등과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선고공판은 오는 8월 8일 열릴 예정이다.

성현아는 2010년 2월부터 같은 해 10월 사이에 세 차례에 걸쳐 사업가 등과 성관계를 맺고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약식기소됐다. 성현아는 이후 무죄를 주장하며 지난 3월부터 네 차례의 공판을 이어간 끝에 이 자리까지 왔다. 현재 양측의 변론은 끝난 상태다.

성현아 측 변호인은 “브리핑을 할 사항은 없다. 모든 것은 선고공판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현아의 시부모는 며느리의 성매매 혐의에 대해 지난 5월 한 월간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아들 내외와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 연락이 끊긴 지 몇년 됐다. 그런데 대체 왜 그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다. 우리 애(성현아)는 똑 부러지는 성격이다. 나는 며느리를 믿는다. 대쪽 같은 성격이다”라며 강한 믿음을 나타낸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