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우 “유희열 노래, 너무 높아서 죽을 것 같다”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우가 유희열 노래를 부르며 느꼈던 감정을 전했다.

가수 김연우는 24일 진행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과거 토이 객원보컬로 유희열과 호흡을 맞췄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연우는 “사실 난 내 노래를 들었을 때 히트할 수 있을지 감이 없다. 다른 사람 노래를 들으면 바로 히트할거라는 감이 오는데, 정작 내 노래에는 그런 게 없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연우는 토이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부르던 당시를 언급했다. 김연우는 “노래를 부를 때 너무 높아서 ‘노래 부르다 죽을 것 같아’라고 말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좀 짜증났던 기억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연우는 “이 노래를 녹음하고 나니 관계자들이 ‘이거다. 이걸로 가자’라고 해서, 기존 타이틀곡을 밀어내고 이 노래로 타이틀곡이 바뀌었다. 30만 장 좀 넘겼다. 중대박이었다”고 자평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