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현아 남편, ‘파산 직전’ 별거·연락두절…성현아 성매매 혐의 받을 때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현아 남편, ’파산 직전’ 별거·연락두절…성현아 성매매 혐의 받을 때는?

성매매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우 성현아가 현재 남편과 별거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한 매체는 24일 성현아의 한 측근이 “성현아가 1년 반 전부터 남편과 별거에 들어갔고 현재 (남편은) 연락이 끊긴 상태로 외국과 국내를 전전한다는 소문만 무성하다. 별거 당시 아이를 출산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성현아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 성현아 남편의 엔터테인먼트 사업이 기울어 결국 파산 직전에 이르렀다고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현아의 시어머니는 “아들네와 연락이 끊긴 지 몇 년 됐다. 전화번호도 모른다”면서 “아들 내외도 서로의 행방을 모른다”고 말했다. 성현아의 시어머니는 하지만 성매매 혐의와 관련해서는 “왜 그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다. 우리 애(성현아)는 똑 부러지는 성격이다. 나는 며느리를 믿는다. 대쪽 같은 성격이다”라며 성현아를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전날 열린 5차 공판에서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성현아는 지난 2010년 2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사업가 등과 성관계를 맺고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약식기소됐다. 이후 무죄를 주장하며 지난 1월 16일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이날 공판에서도 성현아는 입을 굳게 다물었고 변호인은 “브리핑 할 사항은 없다. 오는 8월 8일 선고기일이 잡혔으며 모든 것은 그때 밝혀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재판은 성현아 측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성현아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황급히 법원을 빠져나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