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현아, 성매매 재판 위해 예물·명품가방 팔아…생활고 뒤늦게 알려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현아, 성매매 재판 위해 예물·명품가방 팔아…생활고 뒤늦게 알려져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성현아가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은 성현아가 앞서 5차례의 공판에서 변호사를 선임하기 위해 예물, 명품가방, 시계 등을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성현아는 또 엔터테인먼트 사업가인 남편이 파산 직전까지 몰리자 1년 반 전부터 별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성현아는 지난 23일 수원지법 안산지청에서 열린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법 공판에서 수원지검으로부터 벌금 200만 원에 구형 받았다.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에 대해 줄기차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일각에선 “검찰의 약식기소가 과도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성현아는 앞서 모 사업가와 지난 2010년 총 3회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후 반대급부로 금전 5000여 만 원을 받은 혐의가 검찰의 수사망에 포착돼 불구속 기소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