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태지 이은성 부부, 자택 난입 30대女 선처할 듯…무단침입女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태지 이은성 부부, 자택 난입 30대女 선처할 듯…무단침입女 알고보니

가수 서태지·이은성 부부가 자택에 무단 침입한 여성을 선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7시10분쯤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서태지·이은성 부부 자택 차고에 침입해 서태지의 차량에 타 있던 이모씨(31·여)를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서태지-이은성 부부 자택 주변을 서성거리면서 기다리다가 이은성이 외출하고 돌아와 차고 문을 열자 안으로 뛰어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차 조수석에 타 있다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차고 안에 난입한 이씨를 보고 놀란 이은성은 차고 문을 닫아 이씨를 가둔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은성은 현재 임신 7개월이다.

조사결과 이씨는 이날 서태지의 자택 대문 초인종을 수차례 누르는 등 서태지를 만나기 위한 시도를 하다 차고가 열리자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10여년 전부터 서태지의 팬이었다고 밝혔다”면서 “차고에 침입한 이날 뿐 아니라 최근 수차례 서태지·이은성 자택 앞에 찾아왔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