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多樂房] 천 번의 굿나잇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군 기자와 엄마 사이… 행복은 선택 아닌 포기

살다 보면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두 가지를 동시에 소유할 수 없을 때가 있다. 하나를 얻기 위해 다른 하나는 포기해야 하는 상황, 그러나 어느 쪽을 선택해도 만족스럽지 않은 결과가 초래될 때 우리는 그것을 딜레마(dilemma)라고 한다. 영화는 종종 주인공들이 이 딜레마에서 빠져나오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다룬다. 때로는 지혜롭게, 때로는 유쾌하게 생의 고비를 벗어나는 인물들로부터 관객들은 교훈과 웃음을 얻게 된다. ‘천 번의 굿나잇’은 또 하나의 딜레마에 놓인 한 여성의 이야기다. 그런데 그녀의 딜레마는 너무 지독해서 애달프고 처연하다. 그래서 이 영화는 해결 과정의 묘미보다 인간의 선택이 가질 수밖에 없는 불완전함에 대한 성찰, 그 진중한 맛을 살린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분쟁 지역의 살벌한 풍경을 카메라에 담는 사진기자 레베카의 삶은 늘 죽음과 직면해 있다. 그녀는 다국적 기업의 침략적 약탈이 야기한 아프리카 내전의 참사와 과격한 종교 분쟁의 현주소를 고발하면서 자신의 분노를 표출하고 대중이 반응하길 바라는 열성적인 여성이다. 갈등은 그녀가 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딸의 엄마라는 데서 발생한다. 레베카가 세계 최고의 종군기자로 활약하는 동안 남편은 아내의 주검을, 아이들은 엄마의 부고를 매일 준비하면서 병들어 가고 있었던 것이다.

어느 날 레베카가 자살 폭탄 테러 과정을 무리하게 촬영하다가 심하게 다쳐서 돌아오자, 남편은 그녀의 도발적 열정을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이별을 고한다. 수많은 사람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 왔건만 가족의 마음 하나 지키지 못한 죄로 그녀는 가정에서 퇴출당할 위기에 서게 된다. 결단의 순간, 레베카는 망설이지 않고 가족을 택한다. 그리고 이러한 그녀의 이성적 판단과 노력은 가정을 평화롭게 잠재우는 듯 보인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딸과 동행한 케냐에서 그녀는 본능을 억누르지 못하고 피습지에 남아 셔터를 누른다. 너무 쉽게 본능이 이성을 압도해 버린 것이다.

레베카의 딜레마는 얼핏 ‘일’과 ‘가정’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느 현대 여성들의 그것처럼 단순해 보일지 모르지만 훨씬 복잡한 문제들이 얽혀 있다. 우선 레베카의 직업의식은 돈이나 명예 때문이 아니라 이타적 가치관으로부터 발생한다. 그녀에게는 지구 저편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에 대한 남다른 울분과 죄의식이 있고, 사진을 찍는 행위는 그녀의 고백처럼 일종의 ‘구원’과도 같다. 이 분야에 있어 그녀 스스로도 통제할 수 없을 만큼의 에너지가 넘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그녀의 사진이 분쟁 지역에 미치는 선한 영향력을 생각해 볼 때, 레베카는 쉽게 자신의 일에서 돌아서지 못한다. 그렇다고 남편과 아이들에게 죽음에 대한 공포를 계속 느끼게 만들면서 일을 고집한다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천 번의 굿나잇’은 레베카에게 필요했던 건 선택이 아니라 포기라고 말하는 것 같다. 레베카의 딸이 ‘해피’와 ‘럭키’, 두 마리의 고양이를 동시에 가질 수 없었던 것처럼 슬프고 안타까운 일이지만 위안도 있다. 포기가 자발적이고 숭고한 것일 때 그것은 ‘희생’으로 승화될 것이다. ‘럭키’를 통해 ‘행복’(해피)까지 얻는 지혜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12세이상 관람가. 7월 3일 개봉.

윤성은 영화평론가
2014-06-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