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성들의 애환, 피맺힌 역사 간직한 산성을 찾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25~27일 밤 ‘한국기행’

남한산성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우리나라 산성이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산성은 당대 역사적 사건과 도시 계획, 축성술을 간직한 한편 그 옛날 높은 산을 오르내리며 성을 쌓았을 민중의 충정도 품고 있다. EBS ‘한국기행’은 우리나라 곳곳에 있는 산성을 둘러보며 조성 배경과 최근 모습을 두루 알아본다.


25일 밤 9시 30분에는 백성들의 애환이 담긴 강화산성을 찾아간다. 강화도는 바닷길을 이용해 한양으로 가는 통로였기에 견고하고 단단한 방어막이 돼야 했다. 도성의 방어 기지였던 강화산성을 세운 이유다. 강화산성은 고려시대 때 몽골의 침입에 대항하기 위해 1234년 본격적으로 착공해 든든한 방패막이가 됐다. 그러나 1259년 몽골이 화친 조건으로 성곽 붕괴를 내걸면서 백성들의 손으로 다시 허물어야 했던 피맺힌 역사를 담은 성이기도 하다. 백성들의 한을 담은 ‘성터 다지는 소리’는 여전히 강화도 사람들의 입을 통해 산성에 울려 퍼진다.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산성이지만 고재형의 ‘심도기행’을 바탕으로 정비된 ‘강화도 나들길’은 사람들을 불러 모으며 이제는 여유를 선물하고 있다.

26일 같은 시간에는 남한산성보다 먼저 세계문화유산이 된 수원화성으로 간다. 우리나라의 수많은 성곽 중 으뜸으로 불릴 만큼 아름다운 성이다. 수원화성 곳곳에서 아버지 사도세자를 향한 정조의 효심과 백성들을 사랑한 위민정신의 자취를 발견한다.

이어 27일에는 천혜의 북쪽 요새 북한산성을 들여다본다. 승려들이 축성을 돕고 산성을 지킨 독특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성터 발굴 작업이 한창인 북한산성에서 도심 속 휴식 공간을 만난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4-06-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