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현아 남편 별거, 성관계 ‘3차례에 5천만 원’ 성매매 혐의로 벌금형.. 얼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이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배우 성현아(39)에게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23일 경기도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 404호 법정에서 진행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관련 5차 공판에 성현아를 비롯한 핵심 증인으로 A,B씨가 모두 참석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김종칠)는 돈을 받고 사업가 등과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선고공판은 오는 8월 8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검찰은 또 여성 연예인들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채 모(49)씨에게는 벌금 300만원, 중간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강 모(40)씨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각각 구형했다.

성현아는 지난 2010년 2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사업가 등과 성관계를 맺고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약식 기소됐다. 그러나 성현아는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지난 1월 정식 재판을 청구한 바 있다.

한편 최근 한 여성잡지는 성현아의 측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성현아가 현재 남편과 별거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성현아의 측근은 “성현아가 1년 반 전부터 남편과 별거에 들어갔고 현재 남편은 연락이 끊긴 상태로 외국과 국내를 전전한다는 소문만 무성하다. 별거 당시 아이를 출산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성현아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