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현성 하차, 준우-준서 슈퍼맨 하차 진짜 이유는?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현성 하차’

지난 24일 ‘슈퍼맨’ 제작진측은 “진솔한 매력으로 인기를 얻었던 배우 장현성과 두 아들 준우-준서 형제가 2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 한다”고 밝혔다.

장현성은 ‘슈퍼맨’이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던 지난 9월부터 함께 해왔던 초창기 멤버로 맏형 같은 역할을 해왔다. 또한 준우-준서 형제는 ‘슈퍼맨’ 가족 중에서 가장 듬직한 초등학생 형으로 추사랑과 이하루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화제가 돼 왔다.

약 10개월간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슈퍼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된 장현성은 “아이들이 많이 성장하여 학교에 충실하고, 저 또한 본업인 연기에 충실하고자 하차를 결정했다. 너무 큰 사랑에 감사했고, 좋은 연기로 보답 하겠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그동안 장현성씨와 준우 준서 형제는 다른 아빠들이나 아이들을 보살피고 조언하면서 이끌어주는 역할을 해왔다”고 밝힌 후 “지금의 ‘슈퍼맨’이 있기 까지 많은 도움을 주셨던 장현성씨와 씩씩하고 밝은 모습으로 제작진을 기쁘게 해줬던 준우-준서 형제에게 감사 드린다.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장현성 하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